2016/12/29

1어느날,
친구가 회장을 맡고 있는 SBS 임직원 낚시 동호회 출조에 와서 도와달라는 요청에
하루종일 쉬지 않고 수산물(쭈꾸미, 광어) 잡아서 공급.

3카카오 파머 귤~
거래처에 퀵 보낼일 있어 스티커 붙여 같이 보냈더니, 너무 좋아하네.

2 소주일병 하고 계신 아트님.

5종천이가 소개해준 당산 근처 매년 꼭 한두번씩 가는 홍어집.
친철한 어머님과 기가막힌 삼합.
단골이라고 이것저것 챙겨주시는. 단 냄새가 어마무시함.

1320대 초반부터 지내온 기철형과의 급 만남. (벛굴, 거북손)
가끔 국회의원 회관에 미팅 있어 갈때 몇번 잠깐씩 보기만 했었는데.
비서관, 보좌관 거치더니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중.
우리 동네로 이사왔으니 오래 자주봅시다.

8매년 한두번 씩 찾아오는 입술 포진, 연말에 만날사람도 많아서 급하게 없애보고자
아침부터 사무실 근처 병원. 건강검진 한다고 시장통이 따로없다.

30분 기다려 진료실 갔더니 “포진이네요, 요즘 피곤하신가봐요, 처방전 받아가세요”
딱 5초. 와우.

9약국에서도 약 타고, 바르라고 준 연고.
이름이 참 청와대에 납품해야 할 것만 같다. 비아그라 팔팔정 사촌쯤 되니.

난 안피곤한데, 병원이고 약국이고 자꾸 피곤해서 그렇단다. 안피곤하다고….

7
우리도 송년회, 얼마전 어머니 가게 일 돕겠다고 퇴사한 친구를 불러 같이 했다.
자식이 적성에 맞는 일을 찾은거 같다고 안색부터 밝아져있다.
적성에 맞는 일을 찾은것도, 부르니 달려오는 것도 고맙다.

4
오낚송년회,
올 한해도 일하랴, 낚시하랴, 회비내랴 고생들 했소이다.
내년에도 열심히 잡아? 봅시다.

2016년, 잘 지내온걸까?

2016/12/05

어느덧 다섯해를 보내며,
수 많은 일들을 겪으며,
한 가정과 개개인의 인생에 도움 혹은 낭비라는 평가를 늘 겪어야 하는.
한 회사와 담당자들에게 만족 또는 비난이란 평가를 늘 겪어야 하는.

참 어렵다.
문득 한 친구가 다른 일을 해보고 싶다고 퇴사 의지를 내비친다.

나도 다른 일을 해보고 싶다.

2016110716103339842_1
월요일 새벽에 본 무현, 두 도시 이야기.
새벽에 가보니 나를 제외한 딱 3명이 있었다.
혼자 극장에 온것도 새벽에 온것도 내 인생 최초인것 같다.

건너편에 앉아 있던 내 또래의 홀로 온 여자분이 시작과 동시부터 통곡을 한다.
가슴을 팍팍 두드려 가며 울며, 한숨쉬며.
(덕분에 사들고 간 팝콘은. 그녀의 감정에 방해라도 될까 먹지도 못했다.)

지금은 우리와 떨어져있지만.
각기 다른 두 무현이 살아갔었던 이야기.

그들의 신념, 그리도 그들을 그리워 하는 이들의 이야기.

인간 노무현이 그리워 진다.

2016/11/30

1

3년만의 송어 낚시.
송어는 재미가 없어 안다녔는데, 모임 회장님의 강행으로….
경기도 시흥 달월지.
송어 장비와 채비도 새로 구입.

5첫눈… 비온다더니.
눈이 제법 많이 내렸다. 나름 운치있는 분위기이나 춥다.

3황금송어란다.

2졸려서 눈이 감기면서도 입안의 간식을 오물오물거리는 아트.

4
오랫만에 목욕재개하신 아트님.

2016/11/07

1

 대전,

이제 대전 지리 다 외워버리겠다.

22

간단한 1개 프로젝트의 추가 계약을 진행하려는데,

6부서의 8명이 와서 1:8의 싸움이 시작된다.

좋게 봐주고 계속 불러주는 것에 대해 감사하자.

3

비가오나 눈이 오나 밤이 늦거나

아트의 산책은 계속 된다.

 4

토요일, 광어 다운 샷 낚시, 영흥도

사상 최악의 날씨.

내가 가는 날이면 항상 날씨가 말도 안되게 나쁘다.

배위에 제대로 서 있기도 힘든 파도와 바람과 조류와…

낚시에 갓 입문한 친한 이사님 모시고 갔다가 구박만 받은날.

꽝… 광어는 멸종했다.

5

또.. 친구분들과 해외여행 다녀오신 엄니의 선물.

전 세계를 다 다니시는 듯하다. 갈취해가신 용돈에 선물이….담배.

담배 많이 많이 피고 효도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