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9

오랫만의 끄적끄적.
벌써 2017년의 반이 넘게 지나가는 순간.

1

5월의 어느날,
좋은 사람들과의 선상낚시.
오천 자이언트호

2

문어를 처음보는 아트,
저 먼 통영까지 가서 잡아온거란다.

3

올해도 열심히 대전을 오가는중..
늘.. 큰 프로젝트를 믿고 맡겨주어 감사.

KTX도 자리가 없으면, 입석을 팜.

뜨거운 감자를 입어 넣어주는데, 이걸 씹어야 할지, 뜨겁다고 뱉어내야 할지.
분명히 탈날거라 예상되는데도 결정을 쉽게 할 수 없다.

 

2017/02/10

1집 앞 공원에 저렇게 많은 포켓몬 스탑?이라는 게 있다.
덕분에 집에 누워서도 가끔 GPS 오류로 공원에 모든 포켓몬 스탑을 찍을 수 있다. :)

2

공원에는 밤 10~11시가 넘어서도 흐느적 거리며 걸어다니는 좀비들이 북적 북적하다.
아트와의 텅빈 공원 산책은 당분간 힘들어졌다.

3이렇게 쥐새끼가 덤비기도 하고..

4산책하며 틈틈히 몬스터를 잡았는데 레벨 10!
포켓몬이라는 만화를 본적이 없어 몬스터 이름들은  모르겠다.

5거래처에서 보내온 자사 제품들..

필요없데도 자꾸..매 명절마다 이런걸 자꾸 보내준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라는 이 말이 참 좋다.
지금도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6동해안의 일출은 실패.

370448_20121223152134_890_0001_59_20121223181230
2012년, 센터 홍보 기사 사진이 필요하다고 찍었던 설정컷.
저기 입주사로 선정되었을땐 참 열정이 있었는데.

나이를 먹어가며, 시간도 빠르게 흐른다.